셋집서 쫓겨난 장애인 가장 분신자살

 | 작성자 배상희 기자            

HANDICAPPED

세들어 살던 집이 경매에 넘어가 가족과 함께 쫓겨난 40대 장애인 가장이 분신해 숨졌다.

인천 중부경찰서에 따르면 31일 낮 12시 46분께 2급 지체장애인인 A(49)씨가 인천시내 자신이 세들어 살던 아파트 14층 엘리베이터 앞에서 몸에 인화물질을 뿌리고 분신해 그 자리에서 사망했다.

A 씨가 살던 33평형짜리 집이 올해 3월 경매에서 낙찰되면서 새 집주인 B 씨가 이날 오전 강제 집행을 마친 뒤였다.

A 씨는 부인(49), 딸(11), 아들(9)과 지난해 4월부터 이 집에 거주해왔다.

경찰이 확인한 엘리베이터 CCTV 화면 상으론 A 씨가 자신이 타고 있던 휠체어 뒷주머니에서 하얀색 플라스틱 통을 꺼낸 뒤 14층에 도착하자마자 이 통 안에 든 인화물질을 몸에 붓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A 씨가 엘리베이터에서 내리고 불이 번지기까지는 불과 4초가량 걸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강제 집행이 진행되던 시간 A 씨는 집안에 없었고, 나머지 가족들은 어수선한 분위기를 피해 아파트 1층에 나와 있었다.

A 씨는 강제 집행 사실을 알려주는 부인의 전화를 받고 집으로 돌아왔다. A 씨가 인화물질을 어디서, 언제 구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A 씨가 올라간 뒤 연기가 나고 비명 소리가 들리자 A 씨의 부인과 자녀 2명은 엘리베이터를 타고 14층으로 올라갔다. 가족들은 모두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B 씨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당국이 도착하면서 불은 분신 약 10분만에 꺼졌다.

경찰의 한 관계자는 "A 씨가 전세보증금 2천500만원 마저도 가압류에 걸렸다는 사실을 오늘 뒤늦게 알고서 충격을 받고 극단적인 행동을 한 것 같다"고 말했다.

A 씨 부부는 마땅한 직업 없이 정부 보조금으로 연명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인을 밝히는 한편 강제 퇴거 과정에서 문제점은 없었는지 등을 조사한다는 방침이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셋집서 쫓겨난 장애인 가장 분신자살 사람 2014.08.04 4733
21 새로운 주거급여, 7월부터 약 4만 가구에 시범사업 실시 사람 2014.05.07 4970
20 물려줘야 할 주거안정 사람 2013.11.27 10549
19 땅부자 50만명이 국토 26% 보유 사람 2013.11.06 6021
18 전월세 상한제는 필요하다. 사람 2013.11.04 11917
17 영구임대주택 입주 대기 전국 평균2년 사람 2013.10.31 10971
16 [주거] 아파트 월세 비중 34.2%...2011년 이후 최고치 사람 2013.10.23 10773
15 무너지는 지방 중소도시 주거복지 외면, 빠르게 슬럼화 사람 2013.10.23 21245
14 전주시, 오래된 공동주택 관리 지원금 확대 사람 2013.10.18 7573
13 전주지역 아파트 관리 여전히 허술 사람 2013.10.18 6490
12 경기도 주거복지 기본 조례안 발의 사람 2013.09.12 13852
11 주거] 재계약 전세금 얼마나 올랐나요? 사람 2013.06.28 8977
10 저소득층 의식주, 고소득층 여가ㆍ교육 집중 [91] 사람 2013.03.19 18154
9 새정부 주거복지정책 "구체적 로드맵 부족 [153] 시민 2013.02.28 15950
8 영구임대주택 이사걱정 없어 좋다, 그러나 여전히 편견때문에 괴롭다. [3] [332] 사람 2013.02.13 42056
7 전주지역 원룸 집중조명 상)공급과잉 - "수익성 좋다" 너도나도 신축 [583] 사람 2012.11.20 29511
6 '하우스푸어' 지원대상 4.5만가구 [119] 사람 2012.09.24 25504
5 에너지제로 페시브하우스 소개 [237] 사람 2012.09.17 73346
4 주거복지동향1 [142] 사람 2012.08.22 8767
3 이명박 정부, 일자리, 주거복지, 자살률 등 문제 있다. [36] 사람 2012.07.23 8462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