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거복지는 도시의 미래다.

6일(금), 전북대학교에서 전북대 생활과학대 주거환경학과와 공동주최로 주거복지세미나를 개최했습니다.

발제는 저와 한남대 건축과 강인호교수, 전주시정발전연구소의 권대환박사가 토론에는 김영찬 주거복지센터사무국장, 박정원 도시기술사사무소 UB대표, 서성원 전주사회적경제네트워크 운영위원장, 박선희 전북대 주거환경학과 교수가 맡았고 주거복지활동가와 전북대 건축과와 주거환경학과 학생들이 참석했습니다.

주거복지는 초기에는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시작했지만 주거권은 인간의 기본권에 속하는 보편복지의 영역으로 전 국민을 대상으로 확대되어야 합니다. 그동안 주택정책은 복지정책이 아니라 경기활성화를 위한 경제정책으로 다뤄져 오늘날 하우스푸어, 렌트푸어와 극심한 가계부채의 원인이 되었습니다. 국민의 내집 갖기 소망과 건설대기업의 이해 그리고 정부의 공급위주의 정책과 맞물려 주택시장은 투기화되고 재테크 수단으로 인식되어 왔습니다. 이제는 주택을 소유에서 거주개념으로 바꾸는 전환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주거복지기본법'이 제정되어야 합니다.

이날 강인호 교수는 “주거정비방식에 있어 대단위 규모의 아파트로 정비하는 것은 기존 도시공간구조가 가졌던 다양한 문화를 없애는 것과 같기 때문에 기존의 문화와 원주민을 보호하면서 개발하려면 대단위가 아닌 소단위 개발이 이뤄져야 한다”고 대전 은행동 사례를 들어 설명했고,

권대환 박사는 “인후동, 완산동, 노송동 등 노후주거지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전주시 해피하우스 사업은 주거지 재생을 통한 도시재생이 이뤄질 수 있다.”고 도시재생의 가능성을 피력했습니다.

이번에 개최한 주거복지 토론회를 국회에서 다시 열어 주거복지논의를 더 확대해 나갈 것입니다.

20130906_182009.jpg 20130906_161150.jpg 20130906_173547.jpg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66 뉴스테이 구색 맞추기에 불과한 국토부 주거대책 발표 2015.09.08 3769 사람
65 뉴스테이법 서민 주거안정에 역행 2015.07.22 4523 사람
64 아름다운 황혼 위해 "노후엔 집도 달라져야" 2015.07.01 3908 사람
63 주거기본법 국회 통과2015.5.29 2015.05.29 4232 사람
62 국회 특위, 서민주거안정 실질적인 해법 도출하라 2015.05.22 3729 사람
61 공간 인권화로 삶의 존엄 지키는 전북주거복지센터 유니버설디자인 연구단 2015.05.19 4246 사람
60 서민주거 안정을 위한 7대 요구안 수용 촉구 기자회견 file 2015.05.12 3333 사람
59 전북주거복지센터·건축사사무소 예감, 집짓기 강좌 21일부터 file 2015.04.09 4208 사람
58 서울시가 신개념 임대주택으로 내년부터 비영리단체와 협동조합 등으로 2014.12.23 4104 사람
57 유디주택체험관 지역에 필요하다 file 2014.12.19 4786 사람
56 9.1부동산대책 서민주거안정 독이다. file 2014.09.02 4840 사람
55 주거약자 주택개조지원사업을 아시나요. file 2013.10.31 11713 사람
54 장애인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은 없다 file 2013.09.12 11387 사람
» 주거복지로 도시의 미래를 말한다_기사글 file 2013.09.10 11290 사람
52 응답하라, LH file 2013.09.06 24879 사람
51 주거복지 광역자치단체 적극참여 필요하다! 2013.08.22 13782 사람
50 주거문제 주거권으로 해결필요 2013.08.22 14234 사람
49 주거복지제도의 바람직한 방향 - 펌글 [102] 2013.04.29 14540 시민
48 주택대출. 사교육비 대느라 한국 중산층 55%가 적자 [90] 2013.04.16 22014 주거복지
47 4.1부동산대책이 서민 내집 마련 주름살 [112] 2013.04.16 13007 주거복지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