삶의 질은 주거복지에서부터

박형배 전라북도 건설교통국장


 

두 손을 꼭 잡은 채 눈물을 글썽이시더니 한번만 안아보자고 하시던 한 노인의 말씀이 아직도 가슴을 저미어온다. 허리를 제대로 펴지도 못하시던 남양순(78·가명) 할머니는 순창군 방축마을의 오래된 농촌주택에서 무슨 사연인지 자식들과 연락도 끊긴 채 마땅한 생계수단도 없이 밤이나 고구마 등을 팔아 연명하고 있다.


처음 방문한 할머니의 집은 낡고 비좁을 뿐만 아니라 습기와 쾌쾌한 냄새로 가득 차 불편하기 이를 데 없고 할머니의 건강마저도 위협하고 있는 상황이었다. 어찌할 도리 없이 살아가고 있는 할머니를 위해 도배를 새로 해드리고 장판을 교체해 드렸다. 허리를 펼 수 없었던 재래식 부엌의 구조를 바꿔 싱크대를 새로 만들고 환풍기도 설치해 드렸다. 화장실에는 벽체 타일설비와 함께 좌변기를 놔드렸다.


이제는 허리 펴고 살 수 있겠다며 아이처럼 기뻐하시던 할머니는 사람이 그리우셨던지 한번 안아보자고 하신다. 오랜 세월 가족 없이 홀로 사시던 할머니는 집고쳐주기 보다 따뜻한 사람의 정이 더욱 그리웠던 모양이다.


인근의 권선순(75·가명) 할머니는 지난겨울 보일러가 고장 났는데도 고칠 엄두를 못내 엄동설한에 이불보를 덮어쓰고 견뎠다고 한다. 올겨울을 앞두고 걱정이 태산이었는데 따뜻한 겨울을 보낼 수 있게 되어 얼마나 기쁜지 모르겠다며 연거푸 감사의 말씀을 보낸다.


아직도 우리주변에는 두 할머니처럼 많은 분들이 어려운 환경에서 생활하고 있다. 이런 분들에게는 주위의 따뜻한 손길과 배려가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전라북도는 주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다양한 시책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서민 주거안정과 주거환경개선을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먼저, 저소득계층 노후주택 개보수 지원을 위해 16,000여 세대를 선정하여 나눔과 희망의 집고쳐주기 사업과 취약계층 주택개보수 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나눔과 희망의 집고쳐주기 사업은 전라북도가 전국에서 유일하게 시행하고 있는 사업으로 전국적으로 확대가 필요한 사업이다. 둘째 농촌주택 개보수 지원을 위해 저리로 5,000만원까지 융자해주고 있으며, 셋째 무주택 기초생활 수급자들에게 임대보증금을 최대 6년간 무이자로 융자해주고 있다. 또한 무주택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 장기임대주택 1만호를 2014년까지 공급할 계획이다.


전라북도가 다양한 서민주거안정 시책과 주거환경 개선사업을 시행하고 있는 것은 삶의 질 향상은 주거문제 해결 및 주거복지 확대에서 시작해야 한다는 기본인식을 바탕으로 한다. 이러한 사업이 소기의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필요로 한다.


먼저, 지원대상과 규모를 대폭 확대해야 한다. 도움을 필요로 하는 저소득계층에 비해 지원규모는 턱없이 부족한 형편이다. 더 많은 세대가 지원받을 수 있도록 하고 지원받는 세대별로도 지원액을 늘려 실질적인 개선이 이뤄져야 할 것이다.


둘째 모든 계층의 폭넓은 참여를 필요로 한다. 많은 예산이 소요되는 주거복지 확대를 정부나 지방자치단체에만 의존하면 결국 세부담이 커져 국민의 부담으로 돌아갈 수밖에 없다. 더불어 함께 사는 사회구현을 위해 사회 각층의 자발적




참여와 봉사가 절실하다.


아울러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관심과 배려가 필요하다. 현재 지원되고 있는 저소득계층은 자립기반이 매우 취약하다보니 시간이 지날수록 더욱 열악해지는 경우가 허다하다. 희망을 잃지 않고 자립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지원과 배려가 필요할 것이다.


허리 펴고 일하실 남 할머니와 더 이상 추위에 떨지 않을 권 할머니를 생각하면 가슴이 따뜻해진다. 두 분이 보여준 미소는 우리사회가 나아갈 방향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 저소득층 주거복지 확대가 일방적 지원에서 그치지 않고 건강하고 밝은 사회를 함께 만들어가는 단초가 되기를 기원하면서, 사회 모든 구성원의 아름다운 동참을 기대한다.


/박형배 전라북도 건설교통국장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글쓴이
40 ▒ 사회복지사|보육교사|평생교육사|건강가정사 취득안내 ▒ 2012.02.20 25333 성인원격평생교육원
39 주거복지현장실습소감문3 2013.08.20 24388 사람
38 한국토지주택공사 전북본부 효자5지구 분양가 마찰 분양가 문제있다. - 펌글 [1] [115] 2012.05.01 23976 시민
» 외부칼럼펌글)삶의 질은 주거복지에서부터 [78] 2012.11.20 23226 사람
36 전라북도 주거복지 종합계획을 수립해야합니다. [107] 2012.09.13 21365 사람
35 자원봉사 후기(전북대 주거환경학과 학생) [242] 2013.01.08 20906 사람
34 잡설경제① 하우스푸어는 정말 가난한가? [122] 2012.10.22 20807 푸어
33 집 희망의 첫번째 이름이자 사회복지 첫걸음 [242] file 2013.03.04 19845 사람
32 희망의집5호 청소 등 자원봉사 소감문 [117] file 2013.04.04 19788 최유정
31 주거복지, 희망, 그리고 사람사는 이야기 [122] file 2013.04.09 18437 사람
30 [기사 링크]저소득층 자녀 교복구입 지원 예산 미집행 및 불용처리 [122] 2012.03.07 17531 문태성
29 정부 부처별 사회서비스 통합 관리 추진 예정 [107] 2012.03.08 15977 그냥
28 주거복지현장실습 소감문2 2013.08.20 15454 사람
27 <사설>주거복지정책 나홀로 가구 시대에 맞나 - 펌글 [70] 2012.03.27 15069 사람
26 사람이 모여 집을 만들고 함께 '꿈'을 이룬다. [95] file 2012.08.02 14621 주거복지
25 집이 있어 행복하시나요? file 2013.12.19 14108 사람
24 장애인 자립생활 당연한 현실이 되기를 바라며 file 2013.11.22 13627 사람
23 주거문제를 주택협동조합으로 file 2014.01.17 13526 사람
22 7월칼럼(최병숙교수) 민간 주거복지사 자격제도 소개) 2013.06.28 13245 사람
21 8월칼럼(서성원 이사) 주거복지의 사회경제적 접근을 제안하며 2013.09.04 13022 사람

사용자 로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