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부일보. 공영근기자/syyk0808@joongboo.com

생활고를 이기지 못한 모녀가 집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이 발생해 안타까움을 주고 있다.

28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6일 오후 1시15분께 인천시 서구 심곡동 한 아파트 이모(48·여)씨 집에서 이씨와 어머니(73)가 숨져있는 것을 이씨의 오빠가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발견 당시 어머니는 안방 침대에, 딸은 방 바닥에 반듯이 누운 채 숨져 있었다.
주위에서 불에 탄 번개탄과 버너가 발견됐다. 방문과 창문 틀에는 청테이프를 붙여 연기가 새 나가지 못하도록 해둔 상태였다.
결혼을 안하고 특별한 직업이 없던 이씨는 지난해 2월부터 병든 어머니와 이 집에서 단둘이 살며 생활고를 겪은 것으로 알려졌다.

아버지는 3년 전 돌아가셨고 오빠는 사업을 하다 실패해 모녀에게 생활비지원을 하지 못했다.

모녀는 보증금 1천만원에 월세 55만원 아파트에 살면서 7개월 동안 월세를 내지못했다. 집 주인으로부터 월세 독촉 내용증명서가 날아 들었고 300여만원의 빚을 갚지 못해 독촉장도 받았다. 어머니 카드 대금 80만원도 있었다.

어머니 앞으로 나오는 월 9만여원의 기초노령연금 외에는 별 다른 소득이 없었다. 기초생활수급대상자도 아니어서 복지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었다.

어머니가 고혈압과 풍, 엉덩이뼈 골절 등으로 거동이 불편하고 수시로 대·소변을 받아야 해, 딸 이씨가 병 수발에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고 유족은 전했다.

이씨는 오빠에게 남긴 유서에서 “금융권 채무가 있으니 가족들에게 피해가 안가게 한정승인과 상속포기를 해달라”고 썼다. 한정승인과 상속포기는 상속받은 재산 범위 내에서만 채무를 승계하고 재산과 채무 모두를 포기하는 것을 뜻한다.

또 “장례절차 없이 화장해서 뿌려달라. 이런 일 처리하게 해서 미안하다. 조카들한테 잘 해달라. 나같이 살지말고 우리 몫까지 건강하게 살아달라”고 남겼다.
유서는 어머니 반지 등 얼마 안되는 금붙이와 함께 상자에 담긴 채로 발견됐고 집은 깨끗이 청소돼 있었다.

경찰은 이씨 모녀가 유서를 남긴 점 등을 토대로 둘이 합의한 끝에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시신 부패 정도로 보아 숨진 지 2~3일 된 것으로 보인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 기사 링크: http://www.joongboo.com/news/articleView.html?idxno=822599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월세 7개월치 못내' 생활고 모녀 동반자살 사람 2012.12.04 27795
29 송하진 시장의 불우이웃에 대한 마음 엿보다 [113] file 문태성 2012.11.28 26989
28 [2012년 2학기]사회복지&보육교사 자격증 동시취득가능[무시험취득안내] [44] 학은제로 2012.11.16 42311
27 내달부터 인감 대신 서명으로도 부동산 거래 [5] 사람 2012.11.08 26655
26 0000재단 장애인성폭력 관련 대책위 제안 [588] file 전북장애인차별철폐연대 2012.10.29 404901
25 KDI "부동산시장 정책..새로운 패러다임 모색해야" [5] 그냥 2012.10.18 26716
24 전주시내버스 시민위원회 2차 포럼 결과 [73] file 시민 2012.10.17 44391
23 발달장애 등급제도가 없었진날 [31] 장애등급폐지 2012.10.17 26733
22 김장배추 판매 안내-쌍용차 투쟁 후원을 위한 [66] file 사람 2012.10.17 36677
21 사회복지 일자리 창출효과 건설업의 2.7배 사람 2012.10.11 26998
20 덕진자활뉴스레터 [1] file 사람 2012.09.21 32280
19 20기 주민조직가 교육훈련과정 신청 안내-펌글 [31] file 사람 2012.09.18 31929
18 전주시민과 함께하는 사찰음식 체험전 [3] 홍보팀 2012.08.25 32676
17 '임대주택 주민 삶의 자리 권리보호 실현방안 토론회' 내용 [89] 사람 2012.08.22 31380
16 지역복지정책 평가를 위한 조사연구에 함께 할 자원활동가를 찾습니다. [7] 평화주민사랑방 2012.08.16 36778
15 서울복지법률지원단 설치운영계획서(첨부) [37] file 문태성 2012.08.07 30977
14 전북도 "복지법률지원단(주민권익옹호센터)" 설립하자!! [2] 문태성 2012.07.31 30247
13 런던 올림픽 펜싱 선수 '신아람' 인터뷰 중 문태성 2012.07.31 31044
12 진보, 보수 할 것 없이 주민권리 실천 해 줘요~ [84] 문태성 2012.07.30 46453
11 전북, 저소득층 교복비 지원 타지자체와 비교된다. [117] 문태성 2012.07.27 58920

사용자 로그인